바스프-클랩, 광학필름 기술이전 및 파트너십 계약 체결


바스프와 클랩이 광학필름 기술 이전 및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 바스프

 

[프라임경제]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는 지난 25일 한국 광학필름 제조업체 클랩과 OLED 패널 뒷면 센서(Under Panel Sensor, 이하 UPS) 코팅용 광학필름 기술이전 및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클랩은 바스프가 제공하는 액정 재료 및 코팅 기술 기반으로 광학필름을 생산해 디스플레이 시장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권을 갖게 된다.

OLED 풀스크린 휴대폰 패널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디스플레이 뒷면에 UPS를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이로 인해 내부에서 빛이 반사돼 노이즈 문제가 발생한다.

바스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액정 재료 및 기술이 적용된 클랩 광학필름을 개발했다. 바스프가 개발한 필름은 박막코팅기술을 활용한 편광판(Polarizer) 및 위상 지연(Retardation) 필름으로, 노이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편광(Polarization) 및 위상지연 특성을 센서 영역별로 차별화할 수 있는 미세 패터닝 (Patterning) 기술이 적용돼 다양한 광학 센서 디자인 설계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로타 라우피클러 바스프 전자재료 사업부문 총괄 수석 부사장은 “클랩은 디스플레이 전문가들로 구성된 광학필름 제조 전문 기업으로 바스프가 보유하고 있는 원천 재료기술을 기민하게 사업화할 수 있는 파트너다”며 “바스프의 액정 재료 기술은 수년간 축적된 연구 개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개발돼 휴대폰 센서의 특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이상적인 솔루션으로 클랩의 디바이스 기술을 통해 디스플레이 시장 고객에게 신뢰성이 입증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호 클랩 대표는 “바스프의 탁월한 기능성 광학재료를 통해 기존 패널 뒷면 광학 센서의 문제점을 해결해 고객사가 원하는 수준까지 품질을 올릴 수 있다”며 “이와 같은 기술은 휴대폰의 노치 없는 디스플레이 구현의 핵심이다”고 말했다.